【今日运势】全韩语,22/1/13,周四。 쥐띠 운세 48年生 솔직한 것이 오히려 손해가 될 수 있어요. 오늘만큼은 약간의 가식도 필요해요. 60年生 충동적으로 선택하지 말고 길게 생각해야 실수가 없으니 섣부른 판단은 금지! 72年生 걱정만 있다면 아무것도 시도할 수 없답니다. 걱정말고 자신감을 먼저 가져요! 84年生 너무 과거에 빠져있진 말아요. 오늘 더 중요한건 현재와 미래의 내 모습이에요. 96年生 나의 정보도 오픈해야 다른 사람의 정보도 알 수 있어요. 서로 공유하길 바라요. 소띠 운세 49年生 화해도 타이밍이 있답니다. 속상하 마음이 있다면 그 즉시 해결해야 유리합니다. 61年生 엄한 곳에 화풀이해선 안 되겠죠? 나의 감정을 스스로 다스릴 수 있어야 해요. 73年生 오늘은 눈치 싸움이 많은 하루겠어요. 주변 상황에 따라 눈치있게 움직이세요! 85年生 다른 사람들을 챙기는 것도 좋지만 내 밥그릇부터 챙겨야 한다는 걸 명심해요. 97年生 숨기는 일이 있다면 오늘은 모두 폭로해봐도 좋습니다. 상대도 이해할 거에요. 호랑이띠 운세 50年生 내가 잘 했던 일들만 찾아봐도 좋습니다. 오늘은 자신감을 얻는게 더 중요해요. 62年生 내겐 작은 배려지만 상대방에겐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74年生 무작정 저지른 일에는 기필코 책임이 따르게 되어있으니 다시 생각해보세요~! 86年生 귀인은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나타납니다. 항상 행동가짐을 바르게 해보세요. 98年生 의욕이 없다면 그냥 푹 쉬는게 좋습니다. 뇌도 휴식할 시간이 필요한 하루에요. 토끼띠 운세 51年生 남의 말에 휘둘리지 말고 냉정하게 판단해야 재물까지 얻을 수 있는 하루에요. 63年生 쉬운 것을 어렵게 배배 꼬고 있는건 아닐까요? 단순하게 생각해봐도 좋습니다. 75年生 내일이 없는 것처럼 덤벼봐도 좋네요. 할까말까 싶을 땐 일단 해봐도 좋습니다. 87年生 내가 자초한 일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답니다. 배신자가 되어선 득이 없습니다. 99年生 귀는 열고 입은 무거울수록 좋습니다. 말 한마디에 하루가 좌우될 수 있어요! 용띠 운세 52年生 너무 많이 깨지면 다시 붙이기도 어렵답니다. 깨지기 전에 애지중지 해야 돼요. 64年生 사소한 일에 집착하다간 큰 일을 놓칠 수 있으니 융통성이 필요한 하루랍니다. 76年生 반전이 있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기회를 주던지 한 번만 더 해보세요! 88年生 내일은 내일의 일이 있기 마련이지요. 미루는 것이 버릇으로 남으면 안 좋아요. 00年生 정말 필요한 일이 맞는지부터 생각해봐야 할테니 시간배분을 잘하길 바랍니다. 뱀띠 운세 53年生 실수해도 괜찮습니다. 자신감을 가지고 그동안의 연륜을 보여주길 바랍니다~! 65年生 이왕 도와주기로 했다면 나의 모든 스킬을 동원해서 확실하게 도와주길 바라요. 77年生 정이 많은만큼 손해도 볼 수 있답니다. 손해가 아쉽지 않다면 이대로도 좋아요! 89年生 채찍과 당근을 번갈아줘야 한답니다. 어렵다면 내 이미지는 포기하는게 맞아요. 01年生 오히려 솔직하게 말하고 자리를 피하는게 더 나으니 선의의 거짓말은 삼가세요. 말띠 운세 54年生 행운의 여신이 내 편이 되어주고 있답니다. 불안했던 일들도 마무리 지어보세요. 66年生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 아직 할 수 있고 배울 일이 많으니 새롭게 도전해봐요. 78年生 오늘은 기선제압이 중요해요. 눈빛이나 목소리로도 제압할 수 있으니 해보세요! 90年生 의미없는 지출이 있을 수 있답니다. 통장 잔고를 잘 확인하여 움직이길 바라요. 02年生 이미 엎질러진 물은 후회해도 소용 없답니다. 뒷수습을 생각하는게 더 빠릅니다. 양띠 운세 55年生 긴가민가 하더라도 당당하게 행동한다면 상대방을 완벽하게 설득할 수 있어요. 67年生 좋은 성과를 볼 수 있는 하루랍니다. 오늘하루는 어깨가 하늘을 찌르겠습니다~! 79年生 어떻게 하면 더 빨리 끝내고 더 많이 할 수 있는지 설계하는 것이 우선순위에요. 91年生 다툼이 있었다면 오늘 해결보도록 하세요. 질질끌면 분위기만 이상해진답니다. 03年生 조급하게 굴지 않으면 재물은 따라오게 되어 있어요. 차분하게 기다려 보세요! 원숭이띠 운세 56年生 마음을 다 쏟았다면 그 결과는 무엇이 되었든 값진 결과와 추억이 될 거에요~! 68年生 비록 가꼐약이라도 도장이나 사인해야 할 일이라면 두번 세번은 검토해보세요. 80年生 정신이 온전치 않은 사람과는 승패를 따져가며 목소리를 높일 필요 없겠습니다. 92年生 긍정적인 마음과 태도라면 원래 하나인데 두 개로 얻어갈 수 있음을 명심해요! 04年生 사람 만나는 일이 귀찮더라도 해야 합니다. 소통은 성공의 원동력이 된답니다. 닭띠 운세 57年生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랍니다. 그렇다고 다르다며 내외할 필요도 없어요. 69年生 의외로 강적일 수 있답니다. 조금더 살펴본 뒤 덤비는게 승률이 더 높을 거에요. 81年生 왠지모르게 마음이 붕붕 뜨는 하루네요. 차분하게 가라앉혀야 마무리도 좋아요. 93年生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은 내 콤플렉스처럼 상대방도 그러한 부분이 있어요. 개띠 운세 58年生 믿을 사람이 없답니다. 오늘은 내 속마음을 아무에게도 털어놓지 않아야 해요. 70年生 상대방의 말 속에 요구하는 포이트가 숨어있으니 대화에 더 귀 기울여 보세요! 82年生 내 소중한 것을 다 걸어도 좋을만큼 값어치있는 일인지 잘 생각해봐야 합니다~! 94年生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하루를 보내보세요. SNS도 좋고 직접 만나도 좋겠습니다. 돼지띠 운세 59年生 어색한 사이라면 굳이 다른 말을 꺼내기 보단 조용하게 있는게 더 유리합니다. 71年生 지나친 관심도 상대방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으니 적당한 관심만 보여야 해요. 83年生 용서도 너무 오래 끌면 이상한 사이로 번질 수 있으니 빠른 타이밍을 노려봐요. 95年生 가보지 못했던 곳으로 가보세요.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인연을 만나겠습니다~! #韩语 #韩语阅读 #今日运势 #十二生肖运势
당의 손길아래 사회주의산간문화도시의 본보기, 농촌진흥의 표준으로 전변된 혁명의 성지 삼지연시 정론 백두산기슭의 천지개벽 우리 인민의 마음의 고향 삼지연시가 천지개벽되였다! 지난 11월 삼지연시건설사업이 결속되는것과 관련하여 몸소 현지에 나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시안의 여러 대상들을 구체적으로 돌아보시며 삼지연시꾸리기 3단계공사가 끝났다는것을 선포하자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송이송이 내리는 눈송이도 우리 장군님에 대한 한없는 그리움에 마음 불타게 하는 이 12월 위대한 장군님의 고향땅에 펼쳐진 희한한 천지개벽을 한가슴에 안아보는 우리의 심장은 격정에 젖는다. 이 세상 가장 고결하고 아름다운 충성과 의리의 꽃바구니이다.혁명의 고향집이 자리잡고있는 태양의 성지, 조선혁명의 제1페지가 새겨진 백두산기슭에서부터 산간의 리상도시, 사회주의리상촌을 펼쳐놓은 우리 인민, 이는 한평생 인민의 행복을 위해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생전의 념원을 꽃피워 우리가 어떻게 이 땅우에 인민의 리상향을 보란듯이 펼쳐가는가를, 최악의 도전과 시련속에서 어떻게 불사신마냥 솟구쳐 이 땅우에 제힘으로 사회주의락원을 일떠세우는가를 온 세상에 긍지높이 전해주는 이 시대의 산 화폭이다. * * 너무도 희한하고 가슴이 벅차올라 선뜻 펜을 들수 없다. 건설의 대번영기를 구가하는 이 땅에서 눈부신 문명의 창조물들을 수많이 보아왔지만 삼지연시의 황홀경은 이름할수 없는 격정과 환희로 우리 심장 세차게 고동치게 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연연 수백리, 사시장철 흰눈을 떠이고 높이 솟은 혁명의 성산 백두산기슭의 천고의 밀림속에 가도가도 끝없이 펼쳐진 행복의 리상촌들을 찾아 우리는 걷고걷는다. 아마도 천지개벽이라는 말의 의미를 여기서처럼 온넋으로 절감할수 있는 곳은 없으리라. 무엇보다도 그 거창함에 경탄을 금할수 없다. 위대한 장군님의 동상을 정중히 모신 봇나무거리를 중심으로 말그대로 한폭의 그림처럼 솟구쳐오른 소재지도 장관이다.무려 수천세대의 살림집들이 각이한 모양새를 자랑하며 다채로운 건축군을 이루었고 교양구획과 살림집구획, 상업봉사구획을 비롯한 여러 구획으로 형성된 소재지의 모든 건축물들은 실용성과 다양성, 조형예술화가 완벽하게 실현되여 볼수록 감탄이 터져나온다. 이번에 3단계공사가 결속됨으로써 삼지연시는 깊고깊은 산간마을들까지 눈부신 새 모습을 펼친 거대한 리상촌으로 화하였다.백두산기슭의 첫 동네라고 할수 있는 신무성동으로부터 시작하여 백삼리, 보서리, 소백산리, 통신리, 흥계수리를 비롯한 삼지연시의 모든 동, 리들이 일시에 완전히 변모되였다.한겨울에도 얼지 않는 리명수폭포가 절경을 펼친 리명수골안에는 협곡을 따라가면서 2층, 3층짜리 소층살림집들과 다락식살림집들이 특색있게 솟아오르고 민속려관, 국수집을 비롯한 민족적형식의 건축물들이 조화롭게 배합되여 그야말로 절경중의 절경을 이루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높이 평가하신 멋진 리문화회관이 한가운데 우뚝 솟아오른 소재지마을과 함께 여러 작업반들이 모두 새로 꾸려진 중흥농장지구의 천지개벽도 놀라웁지만 웅건하게 솟아있는 포태산을 배경으로 새로 일떠선 무려 천백여세대의 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이 한눈에 안겨오는 포태동지구의 전경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우리 장군님께서 탄생하신 백두산밀영고향집이 자리잡고있는 백두산밀영동에도 해빛밝은 새집들과 동화세계를 방불케 하는 탁아소, 유치원이 아담하게 일떠서 눈시울 뜨겁고 깊고깊은 밀림속 5호물동동까지 천지개벽의 새 모습을 펼치여 격정을 자아낸다. 단순히 변하였다는것만으로 그 의미를 전할수 없다.하나의 마을, 한채의 살림집, 한동의 건축물에 이르기까지 어느것이나 멋쟁이이다.앞에서 보아도 미남이고 뒤에서 보아도 미남인 건축물들, 조형예술적으로 완벽할뿐 아니라 산간지대의 자연지리적환경을 그대로 유지한 친자연적이고 친환경적인 살림집들과 공공건물들, 백두대지의 천연수림과 잘 어울리면서도 현대미가 느껴지는 각이한 색갈의 지붕들과 외장재들에 이르기까지 실로 어느것이나 손색이 없다. 흰눈덮인 설경도 절경이지만 은은한 눈발속에 아름다운 가로등과 정원등들이 빛을 뿌리고 불장식들이 저 하늘의 별무리마냥 빛나는 야경은 또 그대로 이채롭다. 걸음마다 감탄이 터져오르고 가슴이 뿌듯해진다.이 거대한 삼지연시의 일만절경을 저 하늘에 높이 안아올려 온 세상이 다 보게 하고싶다. 드넓은 이 세상에는 번쩍이는 번화가들과 호화촌들이 있다.하지만 삼지연시의 천지개벽에는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자기의 불덩이같은 이름이 있다. 인민의 리상촌, 바로 이것이다. 눈덮인 백두대지의 높은 산발들을 넘고넘으며 행복의 새 요람들을 찾아 끝없이 발걸음을 이어가는 우리의 마음은 불을 안은듯 후덥다.한겨울의 찬바람은 옷섶을 파고들어도 가슴은 마냥 달아오른다. 왜 그렇지 않겠는가. 여기는 하늘아래 첫 동네인 삼지연시에서도 끝자락이라고 할수 있는 5호물동동의 맨 마지막마을이다.불과 몇세대의 평범한 산골마을 사람들을 위해 이곳에도 그림처럼 아름다운 새집들이 일떠섰다.해빛도 잘 스며들지 못하는 깊은 산골이건만 고마운 우리 당의 사랑은 외진 산간오지까지 속속들이 미친다고 감격에 울고웃는 사람들, 지금처럼 나라가 힘든 때에 평범한 산골사람들을 위해 꿈에도 생각지 못한 새집들을 지어 무상으로 안겨주니 밤이 와도 잠을 이룰수 없다고 누구나 격정속에 터치는 그 이야기를 무심히 들을수 없다. 바로 이런 인민의 행복의 웃음소리, 기쁨의 노래소리를 이 땅 가득히 펼치려 위대한 장군님께서 한평생 강행군길을 이어가시며 세월의 찬눈비 다 맞으신것 아니던가. 이 세상 제일로 인민을 사랑하신 우리 장군님의 고향땅에, 선렬들의 발자취 력력히 스민 혁명의 전구에 온 세상이 부러워할 사회주의산간문화도시의 본보기를 보란듯이 일떠세워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삼지연시건설장을 찾으실 때마다 앞으로 온 나라를 더욱 훌륭하게 변모시킬 구상을 무르익히시며 백두산기슭에 그 본보기를 마련할 웅지를 피력하시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영상이 어리여온다. 비단 하나의 거창한 산간문화도시가 솟아올랐다는데만 그 의미가 있지 않다.온 나라에 료원의 불길처럼 퍼져갈 지방건설의 귀중한 본보기, 불씨이다. 우리 당의 지방건설구상실현의 혁명적도약대, 바로 여기에 삼지연시의 천지개벽이 안고있는 또 하나의 깊은 의미가 있다. 삼지연시에 이 땅 끝에서 끝까지 펼쳐지게 될 인민의 리상향의 본보기가 솟아오름으로써 백두산은 혁명의 성산, 우리 인민의 마음의 고향인 동시에 온 세상이 부러워할 사회주의리상촌의 고향으로 되였다. 이 얼마나 가슴부풀게 하는 격동적인 사변인가. 우리는 다 보고 다 새기였다. 과연 어떻게 이루어진 오늘의 경사이고 어떻게 마련된 이 감명깊은 화폭이던가. 돌이켜보면 삼지연시건설이 진행된 지난 수년간은 우리 조국이 최악의 시련을 뚫고헤친 간고한 날과 달의 련속이였다. 남들같으면 단 며칠도 견디여내지 못하였을 그처럼 엄혹한 시련속에서 삼지연시건설의 통이 큰 구상을 펼쳐주시고 무비의 담력과 배짱, 정력적인 령도의 손길로 세인을 경탄시키는 위대한 결실을 이루어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삼지연땅의 천지개벽을 안아오신 위대한 발기자, 위대한 설계가, 위대한 시공주는 우리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십니다.매일 보아온 우리들조차 놀라움을 금할수 없는 이 희한한 인민의 리상향은 총비서동지의 남다른 정과 고심과 로고가 응축된 고귀한 결정체입니다.》 당의 뜻을 받들어 백두대지에 산간문화도시의 본보기를 자랑스럽게 안아올린 216사단의 지휘성원들과 돌격대원들이 한결같이 터치는 격정이다. 리명수건설려단의 어느 한 방에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보내주신 한폭의 사연깊은 유화작품이 해빛밝은 벽면에 정히 걸려있다. 울울창창한 밀림속으로 곧게 뻗은 답사도로를 따라 붉은기를 펄펄 날리며 대오가 나아가는 모습을 형상한 그 유화작품의 제목은 《삼지연으로 가는 길》이다.피눈물의 언덕을 넘어 처음으로 맞이한 주체101(2012)년 2월 16일 이 유화작품을 삼지연시건설에서 한몫 맡아할 건설자들에게 보내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웅심깊은 뜻이 가슴을 울린다. 삼지연으로 가는 길, 정녕 그것은 비가 와도 가야 하고 눈이 와도 가야 하는 길이였다.우리 혁명의 제1페지가 새겨져있고 우리 인민의 마음의 고향인 삼지연땅에 문명한 산간도시의 전형, 사회주의리상향을 펼쳐놓는것은 위대한 장군님의 전사, 제자들인 우리 인민의 가장 영예롭고 성스러운 본분이고 사명이였다. 가장 숭고한 도덕의리를 지니시고, 인민에 대한 열화같은 사랑을 안으시고 삼지연땅에 세상이 부러워할 인민의 리상도시를 일떠세워주려 바쳐오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심혈과 사색, 로고의 날과 달들을 무슨 말로 다 전할수 있겠는가. 지금도 삼지연시건설자들은 네해전 바로 이날, 주체106(2017)년 12월 3일을 잊지 못한다. 멀고 험한 길을 이어 건설장을 찾아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참으로 오랜 시간 여러 대상들을 돌아보시며 삼지연시건설에서 혁명적전환을 일으키기 위한 강령적가르치심을 주시였다. 바로 그날의 현지지도의 자욱을 따라 삼지연땅은 눈부신 천지개벽을 부르는 새날을 맞이하였으니 종전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거리형성과 매 구획들의 조화로운 구성, 모든 건축물의 설계와 시공에 이르기까지 이 아름다운 산간문화도시의 선 하나, 점 하나, 어느 벽체의 색갈 하나에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색과 심혈이 진하게 스미고 불철주야의 정력적인 령도의 손길이 어려있어 정녕 무심히 볼수 없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새겨오신 삼지연시건설령도의 거룩한 자욱들을 되새겨보는 우리의 마음속에 뜨겁게 어려온다. 위대한 사랑과 믿음의 힘으로! 형언할수 없는 시련속에서도 삼지연시건설자들에 대한 크나큰 믿음을 지니시고 계속전진, 계속혁신의 담력과 배짱을 안겨주시였고 대해같은 사랑을 베풀어주시며 육친의 정으로 보살펴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 사랑, 그 믿음이 언제나 곁에 있어 북방의 사나운 눈보라속에서도 주저와 동요를 몰랐고 최악의 도전앞에서도 두려움을 몰랐다고 토로하는 백두용사들이다. 밖에서는 찬바람이 기승을 부려도 따뜻한 새집의 창가에서 행복의 꿈을 꾸는 삼지연시인민들의 마음속에는 한없는 감사의 정이 밀물친다.오늘의 이 행복 안겨주려 바쳐오신 자애로운 어버이의 천만로고가 목메이게 어려와서이다. 진정 하늘도 머리숙일 눈물겨운 헌신이였다. 봄에도 오시고 여름에도 오시였으며 마가을의 찬바람이 부는 계절에도, 눈내리는 겨울에도 오시였다.어떤 해에는 무려 수차례나 찾고찾으시며 삼지연땅을 로동당시대의 문명을 대표하는 산간문화도시의 본보기로 훌륭하게 꾸려주려 마음쓰시였다. 하염없이 내리는 흰눈을 맞으시며 건설장에 오랜 시간 서계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인민들이 살게 될 새집을 돌아보려 안으로 들어서시였던 그때 그이의 옷자락에서 흘러내리던 물방울들, 그것을 보며 전사들의 마음속에도 격정의 눈물이 흐르던 그날은 언제였던가. 최악의 도전을 뚫고헤치며 더욱 힘차게 전진하여야 하는 때에 다름아닌 백두전역을 찾으시여 우리 혁명은 언제나 전진 또 전진하여야 하며 오직 전진만 할것이라고, 우리는 여기 삼지연군에서 이 진리, 이 의지를 현실로 확증하여야 한다고 건설자들의 심장에 진함없는 투쟁의 불, 신념의 불을 달아주시던 그날은 또 언제였던가. 지난 11월 완공된 시안의 여러 대상들을 돌아보시던 그때에도 우리의 총비서동지께서 바치신 눈물겨운 로고에 대한 이야기는 건설자들과 인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적신다.
최근 한국에는 중국 문화를 많이 도둑질하고 있다. 최근 화가가 중국 명나라 바람을 띤 그림을 그려 한국 네티즌들에 의해 경찰에 출경됐다.그리고 한복이 한복에서 유래한 것과 유사하게 한복은 한복을 베낀다는 무식한 발언을 많이 했다. 우습게도 아래 리뷰 영역에는 한복이 한복에서 유래했다는 한국 네티즌들의 진술이 다수 등장했다.심지어 중국의 옛날 한국 부속국을 위한 발언도 있었다.나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한국 네티즌들의 평균 문화 수준을 탄복하고 있다. 종주국은 번국이 복식에 준 것에 대해 달래와 은총과 동기부여를 표시하여 번국을 종주국에 더 충실하게 봉사하게 하였다.이런 외교 형식은 중국 역사에서 유래가 오래되었고, 명대(明代)는 대외 관계에서도 이런 형식을 채택했으며, 상당히 빈번하다. 명나라의 한반도에 대한 승복은 고려시대부터 시작되었다.이씨조선 수립 후 이성계는 '대명의관 답습, 호복금지' 정책을 확립해 조선 복식 변혁의 방향을 제시했다조선인 최준은 "우리 조선 땅은 해외에 있지만 의관 문물은 중국과 함께 한다"고 말한 바 있다.조선 문인 서거정도 "명황이 삼한사를 물으면 의관 문물상 국동"이라고 시운을 지은 바 있다.여기서 '상국(上國)'이 가리키는 자연은 바로 중국이다. 명왕조는 이씨 조선에도 각별히 은혜를 베풀었고, 명태조는 "규슈 너머로는 세상마다 일조(一朝)하고 방물을 소공하고 정성을 표했을 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오직 고려는 예악을 꽤 알고 있기 때문에 3년 일공(一工)을 명령한다."이것들은 모두 명나라와 이나라가 보통의 관계가 아님을 말해준다. 명나라 때 한국은 부속국이 철타였다는 사실, 한복은 한복에서 기원하는 것이 옳다. - 공청단 중앙에서 발췌 한국문화가 중국을 표절하는 데는 여러모로, 비교적 상세한 길안내 bilibili 검색 키워드가 있다.이 글이 정교하게 쓰여지지 않았기 때문에 뷰스크린 링크를 찾을 수 없었다.키워드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다음은 최근 한국이 중국을 베꼈던 몇 가지 주요 측면이다. 둘째는 이 드라마에서의 한복 스타일링이다.철인왕후'라는 한국 드라마의 불은 많은 중국 네티즌들을 매료시켰지만, 뜻밖에 타오바오에서 온 중국풍의 장식을 발견했다.그림 5-8 모두 타오바오에서 링크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실존 인물이 존재하는 이 한국 드라마에서는 중국 문화의 표절로 손꼽힌다. 투구는 여주의 한복 조형물, 그림 열은 명나라의 한복이다.동일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완벽하지 않은 불법 복제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왜 나는 여기서 여주가 입은 한복이 한복의 불법복제라고 주장할까?한국 고대의 먹잇감은 모두 중국에서 나왔고, 이는 한국 고대의 자기 집 시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번역: 조미경)여주가 많이 입는 한복은 여러 겹으로 씌워진 변형 마면치마 같다.분명히 물론 한국의 모든 사람이 그렇다고 해서 항상 비교적 이지적인 사람이 있다는 것은 아니다.그림 11-13 한국 군주의 옷까지 명나라 천자(天子)가 준 것이다. 이로써 전면적이지는 않지만 한복이 한복에서 유래됐다는 설은 성립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영화와 드라마를 떠나 한국 연예인들의 표절이 또 있었다.먼저 저는 제 자신의 관점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추성은 값지고 문화값은 더 높다."당신의 우상일 수도 있지만, 그들은 우리의 문화를 사용했고, 그것을 인정하지 않았다.그래서 저항해야 할 때는 저항해야 한다.먼저 유명한 제니의 무대입니다. 매우 분명한 중국풍.중국 창추, 여기서 한국도 있다고 하지 마세요. 중국에서 유래되었기 때문입니다.이 부채는 매화 배경이고, 미혹한 붉은 뱃주머니도 있다.그림 15-18에는 중국의 금보, 중국의 단수문양, 그리고 중국 4대 군자 중 하나인 대나무가 있다.의상에 한자까지 있다.그만, 지나친 것은 한국이 그들에게 훔친 중국풍을 동양풍으로 포장해 주기도 한다.중국의 문화로는 인정하지 않고, 이것은 도둑질이 무엇인지가 아니다.이런 예는 이미 최대 수로 보내진 사진도 많아 일일이 열거하지 않는다. 동양풍'은 2020년 후반기 한국에 불고 있는 중국 고풍(古風)을 중심으로 일본과 종이우산, 와팬 등의 요소를 보완한 화장 스타일을 말한다.중국 네티즌들이 보기에는 이 타당한 것이 바로 중국 고풍이고, 한국인들은 '동양풍'이 동아시아 문화에서 탄생했다고 항변하며, 중국풍과 같지 않다

发布     👍 0 举报 写留言 🖊   
✋热门推荐
  • 其实已经好几天了,想起来还是像梦一样因为关于抽选卡,经历的失望实在太多太多了,bob的卡片不管概率多大,我都中不了,还有那次全明星,费尽力气三套,还是一无所获。
  • 小女孩现在还无法想明白,但知道幸福是很美好的事,奶奶拥有美好的幸福,一定是快乐的,便开心地笑着说:“我也很幸福,跟奶奶在一起就是我的幸福。走在路上,小女孩一手被
  • 在下佩服佩服[赞]#夏日青春漾#【狂欢这young玩】是谁的热情如火,燃烧了在现场的你我[笑哈哈]说唱punchline、爱奇艺暑期娱乐知识问答、运动挑战等任务
  • 《写给母亲》每次回家,都会帮母亲打扫老房卫生,都会检查电器,照明电线开关有无损坏,房屋修修补补又一年,所有的老物件,所有的一草一木,一砖一瓦,对于老人家,都是一
  • #贤旭[超话]# •“我和一起出演音乐剧的厉旭会看彼此的音乐剧,我们呢不怎么说丑话,当然,有在旁边给出冷静评价的人确实很好,于我们而言,要感谢的人也很多。当你获
  • ”那是澹然若定的你;“白发渔樵江渚上,惯看秋月春风",那是悠然自得的我。青春转瞬即逝,谁能在这短暂的行程中,不染红尘,不食烟火。
  • #摩登兄弟[超话]##刘宇宁说英雄谁是英雄# [摇摇马]#刘宇宁白愁飞# [心]勇敢还是孤单想到最远的距离是你看得到我每一次欢喜却不知道原因是你你知道我想做的事
  • 颜控们放心大胆#我的美妆生活#母亲节快到了,这回,换我们请妈妈吃零食吧~[抱一抱]不过,寄去再多零食,也不如给她更多的陪伴呀[羞嗒嗒]按摩时刻一起享受零食美味,
  • 赘婿:看了两遍27集,发现苏檀儿被囚是楼舒婉的阴谋而如果能让一个人冲冠一怒为红颜,宁毅是个不错的选择,因为她听苏檀儿给她讲过乌启豪的故事。赘婿:看了两遍27集,
  • 9.按教育部、国家卫生健康委有关要求,考试时,低风险地区的考生在进入考场前要佩戴口罩,进入考场就座后,可以自主决定是否佩戴;备用隔离考场和中高风险地区的考生,要
  •   “购买到优质、安全的农畜产品已经是当今消费者的普遍要求,群众尤其对农药残留、营养成分等方面更加关注,这就对农畜产品质量安全提出了更高要求,也鞭策农畜产品检验
  • 上个月异军突起的御捷新能源的A00级车型朋克美美,7月来到纯电榜单第28名的位置;比亚迪则继汉EV以后,秦Plus EV连续两个月进入TOP 10榜单,成为继特
  • 坚硬三被江水洗旧的记忆藏在香包的皱褶里 一粒粒米香,晶莹透亮浸透了汨罗江的湖光、山色思念、禅意、佛光从一条江水上溢出铸造天、地、人唯美的神性被阳光吃剩下的麦子,
  • 侠义与邪恶,正义与黑势力,断魂门似乎也不简单,谁在助纣为孽……天霜门成为他们攻击的对象,白风夕如何应对?《且试天下》原著中,黑丰息与白风夕结束一切之后,远离朝堂
  • 但是在部分网红来店打卡时,益膳房没有及时说明解释好,导致网红宣传中,许多人以为全场4.8折。单品满20元才能享4.8折的问题,问了一下情况,宣传中“指定商品除外
  • 但是他们注定不能在一起,因为在一起会迷失本我,没法保持自我和自由,但是当两个人都抛开一切的时候,就完成了超我,那么这一辈子也算安心无悔的过完了。对男主角来说,因
  •   北京银屑病专科医院,中西医结合,六联免疫抗复发治疗银屑病.银屑病六联免疫抗复发治疗系统有机结合了包括辅助心理治疗在内的中西医治疗技术,是银屑病诊断理念和技术
  • 雨霖婞:(古)长生这种劳什子的东西,不要也罢,你值得一生回忆,没有人可以代替你。姑姑:前尘往事皆过往,凡人与神共同情,你快点醒来吧,我们都想你了。
  • 向大大内衣系列己是大家公认的内衣界冠军[奋斗][奋斗]#向大大招商部#[立马开启下一波爆单模式]我知道你很感兴趣,就算我现在也兴奋不已,但也得守住口风[嘘],为
  • 就拿玉米来说,小批量地播种,间隔十天、八天后再种上一小批就是了。因此,就要解决吃得新鲜、不腻烦这一问题。